탄저균, 자유한국당…“고작 1000명분 구입을 해명이라고 하는 것이냐”

기사입력 2017-12-26 02:44:59 | 최종수정 2017-12-26 02:45:3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장제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이 청와대가 탄저균감염에 대비해 청와대 근무자 500여명분의 백신을 도입했다는 논란에 대해 언급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지난 25일 오후 논평을 통해 "북한 공격대비 훈련은 안하겠다는 정부가 뒤로는 대통령·청와대 직원을 위한 탄저균 백신을 구입했다니, 이게 나라가 맞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는 관련 논란이 일자 백신은 예방주사용이 아니고 테러대응요원과 국민 치료용으로 1000명분도 도입했다고 변명하고 있다"며 "5000만 국민이 북한 핵 인질도 모자라 생화학무기 인질이 될 위기에 놓여있는데 고작 1000명분 구입을 해명이라고 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또, 장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에서 사람은 350명의 청와대 직원과 1000명만 사람이냐"며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생물학무기 공격으로부터 국민을 지킬 수 있는 방안을 즉각 마련해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백신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생물테러 대응요원 예방 및 국민치료 목적으로 1000명분을 도입완료 해 모처에서 보관 중"이라며 탄저균 감염에 대비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근무자들이 백신접종을 완료했다는 언론보도를 부인했다.

박 대변인은 "2015년 미군기지 탄저균 배달사고 이슈화로 탄저균 대비의 필요성이 대두됐고, 이에 탄저균 테러에 대비한 치료 목적으로 백신 구입을 시행하게 됐다"며 "국내 임상실험이 시행되지 않아 부작용 등을 우려해 예방접종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하지원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탄저균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