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와대 탄저균 해명, “해당 매체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강력한 법적 조처를 강구할 방침”

기사입력 2017-12-25 04:29:44 | 최종수정 2017-12-25 04:31:0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청와대가 탄저균 백신을 구입한 배경에 대해 해명해 네티즌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는 일부 매체의 "청와대 식구들, 탄저균 백신 수입해 주사 맞았다”는 보도에 대한 반박 성격으로 보여진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24일 기자단에 배포한 참고자료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 11월 2일 탄저 백신 350명분을 해외에서 도입해 국군병원 한 곳에 보관 중이다.

청와대는 2015년 5월 활성화된 탄저균이 오산 주한미군기지에 배달된 사건이 벌어진 이후 탄저균에 대비할 필요성이 커졌고, 이에 따라 탄저균 테러에 대비하기 위한 ‘치료 목적’으로 백신을 구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탄저 백신은 국내 임상시험이 시행되지 않아 부작용 등을 우려해 예방접종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매우 악의적인 해석을 함으로써 현 정부와 청와대 신뢰를 결과적으로 훼손시켰다. 해당 매체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강력한 법적 조처를 강구할 방침”이라고 했다.

한편, 탄저 백신 구입 논란은 지난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새 정부 청와대 경호실(경호처)이 ‘대통령과 근무자’만을 위한 탄저 테러 치료제를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 자료를 내면서 시작됐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하지원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탄저균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