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캠프, 중국 칭화대 신기술 연구소와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7-12-24 18:46:45 | 최종수정 2017-12-24 18:53:39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휴대폰을 결합한 VR 눈동자 추적 기술(아이트래킹)을 개발한 비주얼캠프(대표 석윤찬)가 중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유망기술기업 글로벌 진출 지원 전문기관인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비주얼캠프가 지난 14일 중국 칭화대 신기술연구소(TusDW)와 업무협약(MOU)을 체결,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MOU로 비주얼캠프는 중국 칭화대 신기술연구소를 통해 내년부터 중국에 있는 대학 및 연구소에 아이트래킹 기술을 공급하게 된다. 비주얼캠프의 핵심 기술은 VR/AR HMD(Head mounted Display, 가상현실기기)에 아이트래킹 소프트웨어를 탑재하여 차별화된 UI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이다.

무선 VR HMD 휴대폰 연동형으로는 비주얼캠프가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기술 사용처도 광범위하다. 가상공간 내 소비자 행동, 광고 효과 분석, 마케팅 리서치, 리테일 등 새로운 VR 플랫폼에 주요한 기술로 적용될 수 있다.

비주얼캠프의 VR 시선 추적 기술은 삼성전자의 차세대 올인원(All-In-One) 타입 HMD 레퍼런스 모델에 탑재돼 MWC(Mobile World Congress) 2017에서 눈길을 끌었으며, 이 달 중국 상해에서 열린 ‘K-Global @ Shanghai’ 피칭대회에서는 15개의 한-중 스타트업 사이에서 혁신적인 기술력을 선보이며 1등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석윤찬 비주얼캠프 대표는 "비주얼캠프가 기술 완성도를 높여 중국 VR 시장에서 실제 B2B 비즈니스를 시작하게 됐다”며 "특히 국빈 방문 경제사절단 한·중 경제 무역 파트너십에서 성과가 나서 기쁘고 이번 중국 진출을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나가는 교두보로 삼겠다”고 말했다.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으로 유망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해 나갈 수 있도록 △유망기술 전문기업 발굴 △글로벌 지향 교육·훈련 △해외진출 가교역할 △해외 진출 지속가능 전문 컨설팅 △입주 공간 제공 등을 지원하고 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김봉수 기자 bsk@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비주얼캠프  #칭화대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