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율 60% 돌파...알파인스키 81%

기사입력 2017-12-24 12:52:36 | 최종수정 2017-12-24 12:53:2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입장권 판매율이 60%를 돌파했다.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24일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가 지난 21일 기준, 목표치인 107만매 중 65만5000매를 판매해 61%의 판매율을 기록했고, 22만매 판매가 목표인 패럴림픽은 37%인 8만1000매가 판매됐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지난 11월1일 시작된 성화봉송이 전국을 돌며 누적 참여자가 80만 명에 달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홍보대사들의 활약, 롱패딩을 비롯한 대회 라이선스 상품의 인기 등 대회 개막이 임박하면서 국민적인 붐 조성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조직위는 또, KTX 경강선 개통에 따른 숙박 리스크가 완화된 것 역시 입장권 구매로 이어지고 있으며, 특히, 가족 단위 입장권 구매도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종목별로는 알파인스키가 81%로 가장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고, 크로스컨트리스키 79%, 쇼트트랙 74%, 봅슬레이 70% 등의 순으로 높은 판매율을 보이는 등 완판에 가까워지고 있다. 또, 2018년 2월9일 펼쳐지는 개회식은 67%의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조직위는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대회 입장권 구매자들에게 올림픽 관람의 가치와 즐거움을 주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세계 정상급 선수들의 경기 관람과 응원, 다양한 공연·체험 등으로 풍성하게 구성된 지구촌 최대 규모의 동계스포츠 이벤트인 평창올림픽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은 온라인(tickets.pyeongchang2018.com)과 전국 각지의 오프라인 판매소(서울·강릉시청, 강원도청, 인천·김포공항, 기차역 등)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김연경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평창올림픽  #입장권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