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전 비서실장 특활비 수수 사실 인정, 박근혜 전 대통령 구치소에서 조사하는 방안 추진

기사입력 2017-12-24 01:47:12 | 최종수정 2017-12-24 01:48:0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원종 전 비서실장이 특활비 수수 사실을 인정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 활동비를 상납 받은 의혹을 받는 이원종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특활비 수수 사실을 인정하는 자수서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전 실장은 전날 오전 국정원 자금 상납 사건과 관련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면서 이런 내용의 자수서를 준비해 제출했다.

이 전 실장은 자수서에서 실장 임명 직후인 작년 5월부터 세 달간 매달 5천 만 원 씩 총 1억5천 만 원을 국정원으로부터 받았다는 사실을 실토하고 사용처도 상세히 기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전 실장은 전날 오전 검찰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 "사실대로 말씀드리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40억 원에 가까운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을 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치소에서 조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3년 5월부터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작년 7월까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매월 5천 만 원에서 2억 원까지 총 38억 원의 국가정보원 특수 활동비를 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를 받는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하지원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이원종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