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세월호 이용해 정권 잡은 세력, 제천참사 어떻게 수습하는지 지켜볼 것“

기사입력 2017-12-23 17:14:13 | 최종수정 2017-12-23 17:15:0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출처=다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에 대해 "세월호참사를 이용해 정권을 잡은 세력들이 세월호보다 더 잘못 대응해 사상자를 키운 제천참사를 어떻게 책임지고 수습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한국 사회에 대해 "무슨 약점이 많아 언론은 친정부 관제 언론이 되고 포털과 방송은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독일 나치의 선전장관이던 파울 괴벨스를 거론하며 "여론조사기관은 국정 여론조사 수주 미끼에 관제 여론조작기관으로 변질된지 오래"라며 "SNS조차도 문빠들의 댓글 조작으로 한국사회는 이제 괴벨스가 통제하는 빅브라더 사회가 돼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참 통탄할 일"이라며 "세계가 열린 무한 자유 경쟁시대로 가는데 유독 한국만 좌파 독재국가로 가고 있는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제대로 알릴 수단조차 마땅하지 않으니 더 답답하고 SNS를 직접 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며 "국민이 알아줄 때까지 외치고 외칠 것"이라고 다짐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김연경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제천 화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