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직 상실 윤종오, “이미 답을 정해놓고 내린 판결에 일일이 대응하는 게 무의미”

기사입력 2017-12-22 19:27:26 | 최종수정 2017-12-22 19:28:1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윤종오 페이스북
의원직을 상실한 민중당 윤종오 의원이 "박근혜 적폐검찰에 놀아난 사법부의 부당한 정치판결”이라며 반발해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대법원 3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윤 의원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 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윤 의원은 지난해 20대 총선을 앞두고 울산 북구 신청동에 마을주민 공동체 사무소를 만들어 유사 선거사무소로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윤 의원은 22일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 받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언급하며 "성완종 회장이 자살하면서까지 뇌물 1억 원을 건넸다고 밝힌 홍준표에게는 무죄를 선고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진보노동정치는 겁박하고, 기존 제도권 정치에는 면죄부를 건넨 명백한 탄압이자 비열한 판결”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또, "선거법을 위반한 사실도 이유도 전혀 없었던 저 윤종오는 억울함을 넘어 분노를 밝힌다.”며 "정치검찰, 정치판사가 이미 답을 정해놓고 내린 판결에 일일이 대응하는 게 무의미하지만, 4가지 혐의 중 유죄 취지로 판단한 유사기관 이용이나 1인 시위를 가장한 사전선거운동 모두 결단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하지원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의원직 상실 윤종오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