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음식도 `온라인`으로 소비 `식습관`은 속도 위주 변화

온라인 플랫폼 중심으로 바뀌는 중국 유통 생태계 변화 주목

기사입력 2017-12-22 12:17:19 | 최종수정 2017-12-22 12:34:0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어러머(饿了么). 사진 = 한국무역협회
중국의 스마트폰을 이용한 전자상거래 호황이 음식 영역에까지 빠르게 번지면서 중국인들의 식소비 문화까지 서서히 바뀌고 있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북경지부가 발표한 ‘중국의 음식배달 서비스 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음식배달 시장규모가 최근 연평균 50.3%씩 성장하며 지난 2016년 1662억 위안까지 확대됐다.

특히 이는 2016년 중국의 전체 요식업 시장규모인 3조5800억 위안의 4.6% 수준에 불과해, 향후 성장 잠재력은 더욱 높은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국의 음식배달 서비스 이용자는 2016년 2억6000명에서 올해는 3억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음식배달 서비스는 주로 바쁜 직장인들을 위한 저렴한 음식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 중국 아이메이(艾媒) 컨설팅사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음식배달 서비스 이용자의 월 급여수준은 3000~8000위안이 65%로 가장 많은 반면, 1만위안 이상은 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음식배달 플랫폼 선택시 고려 사항. 자료 = 아이메이(艾媒) 컨설팅사
음식가격도 16~35위안이 63%로 가장 많은 반면 56위안 이상은 4%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배달서비스 이용 이유로 식사시간 단축을, 음식배달 플랫폼 선정시 배달속도를 가장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나 중국 직장인들의 생활템포가 빨라지면서 식습관도 과거의 여유와 푸짐함에서 속도 위주로 바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중국의 음식배달 서비스는 어러머(了), 메이퇀와이마이(美外), 바이두와이마이(百度外) 등 3대 온라인 플랫폼이 전체시장의 95.9%를 차지하는 과점형태다. 특히 중국의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가 음색배달 서비스 시장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百度)가 운영했던 바이두와이마이(百度外)가 올해 8월 어러머(了)에 인수당하면서 어러머(了)의 최대주주인 알리바바가 음식배달 서비스 시장의 55%를 차지하게 된 것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음식배달 서비스 이용 이유. 자료 = 아이메이(艾媒) 컨설팅사
음식배달 온라인 플랫폼 기업들은 마트, 편의점 등 각종 상점과 협력해 배달품목을 음식에 국한하지 않고 일용품, 과일 등의 다양한 품목에 대한 대행구매와 심부름 서비스까지 사업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온라인 플랫폼과 연계된 배달 인프라가 오프라인 상점과 연결되면서 소비자가 집이나 사무실에서 온라인 결제와 배송 서비스를 통해 집에서 모든 물건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소비형태도 바뀌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 심윤섭 차장은 "중국인들의 생활템포가 빨라지고 스마트폰을 이용한 전자상거래가 확대되면서 중국의 음식 유통도 과거의 식당(상점)에서 온라인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온라인 플랫폼과 이를 뒷받침하는 배송 인프라 중심으로 중국의 유통 생태계가 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김봉수 기자 bsk@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전자상거래  #음식배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