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 언니가 돌아온다“ 치타, 1월 새 앨범+단독 공연

기사입력 2017-12-22 10:47:26 | 최종수정 2017-12-22 10:48:4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래퍼 치타(Cheetah)가 단독 공연과 신곡 발표로 2018년 첫 공식 활동을 시작한다.

22일 정오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치타의 국내 첫 단독 공연 ‘醉 CHI PARTY(CHoose Identity PARTY)’가 내년 1월 12일 서울 강남구 청담메이드 클럽에서 밤 11시59분에 개최된다”고 밝혔다.

‘醉 CHI PARTY’는 치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하는 단독 공연으로, 당일 오후 6시로 예정된 신보 발표를 기념해 열리는 치타의 브랜드 파티의 첫 번째 공연이다.

치타는 이번 공연에서 본인의 히트곡부터 신곡, 지금껏 공개하지 않은 미발표곡 무대까지 한꺼번에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방송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화려하고 에너지 넘치는 치타의 퍼포먼스를 볼 수 있어 팬들의 기대감을 높일 전망이다.

데뷔 후 처음으로 국내 단독 공연을 개최하게 된 치타는 지난해 1월 발표한 ‘BLURRED LINES’ 이후 1년 만에 선보이는 새 싱글 앨범도 이날 함께 공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한편, 치타의 국내 첫 단독 공연 ‘醉 CHI PARTY’ 티켓은 오는 26일 오후 2시부터 멜론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김연경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치타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