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4차 산업혁명 인재 찾기 돌입…’외국인’ 환영

저출산∙고령화로 인력 부족 심각…외국인 인재 유치 활성화

기사입력 2017-10-24 11:47:25 | 최종수정 2017-10-24 11:48:0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Pixabay
대만이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인재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력 부족에 시달리는 대만은 외국인 전문 인재 유치를 통해 돌파구를 찾을 계획이다.

대만 정부는 올해부터 ‘5+2 혁신산업’ 육성정책을 추진 중이다. 여행∙문화∙헬스, 금융, 해운∙물류, 건축, 신생에너지의 5개 분야를 먼저 육성하고 여기에 전람회와 전자정보를 추가로 중점 공략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물인터넷∙기계∙바이오테크∙신재생에너지∙방위(항공우주)∙자원순환∙농업을 포함하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인 사물인터넷과 스마트기계에 특히 무게를 싣고 있다.

24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대만 정부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아시아∙실리콘밸리 계획’을 수립해 사물인터넷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 오는 2023년까지 연구개발(R&D)센터 설립을 포함, 창업성공사례 100건을 달성할 계획이다. R&D∙창업 활성화로 대만 내 사물인터넷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대만 정부는 이를 통해 사물인터넷 세계 시장점유율을 2015년 3.8%에서 2025년 5%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기계 분야에 있어서도 지난 2월 ‘스마트기계 육성 계획’을 발표, 정밀기계에 로봇∙사물인터넷∙빅데이터∙3D프린팅∙센서 등 차세대 기술을 접목시킬 방침이다. 2019년 기계업이 밀집한 타이중(台中)에 스마트기계발전센터와 스마트기계산업단지가 완공될 예정이다.

정부의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인재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대만 행정원 국가발전위원회에 따르면 대만은 출산 감소와 고령화가 맞물리면서 생산가능인구(만 15~64세)가 2015년 1729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2050년에 1133만명, 2060년에 900만명대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돼 노동인구 부족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대만 정부는 노동 인구를 확보하기 위해 ‘외국인 전문 인재 유치 및 고용법’ 제정을 추진 중이다. 올 하반기 정기국회 회기에서 우선처리 법안으로 다뤄질 전망이며 워킹비자∙가족동반비자∙건강보험 신청조건 완화 방침과 조세우대제도 등도 포함돼 있다.

과학∙기술∙엔지니어링∙수학 전공 인재에 대해 최장 2년까지 외국인 인턴십 비자를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대만 취업 전문 매거진 Cheers에 따르면 대만 기업의 76.2%가 인재 채용 시 인턴쉽 경험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기업은 주로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인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외국인 채용을 선호했다. 유기자 KOTRA 대만 타이베이 무역관은 "현재 대만은 외국인 인재 유치와 내∙외국인 창업 활성화를 병행해 4차 산업혁명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특히 외국인에게 중국어 능력과 현지 적응력을 요구하는데 이를 잘 공략한다면 대만 취업에 성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만은 외국인 채용 규정상 대학 졸업 후 2년 이상의 관련 분야 경력을 보유해야 채용이 가능하다. 석사 이상 학력자의 경우 경력 없이도 채용 가능하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권선아 중국 전문 기자 sun.k@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대만  #4차 산업혁명  #취업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