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 전기버스로 미세먼지 막는다

기사입력 2017-10-23 18:36:58 | 최종수정 2017-10-23 18:39:5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중국 베이징시가 매년 악화되는 미세먼지를 예방하기 위해 전기버스를 도입했다.

23일 중국경제망(中国经济网)에 따르면 22일부터 총 10대의 전기버스가 베이징 창안제(长安街) 위를 주행한다. 베이징버스그룹은 올해 말까지 4500대의 전기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전체 버스 중 65%에 달하는 규모다.

이번에 투입된 10대의 전기버스는 길이 18m에 복도 폭도 기존보다 더욱 넓혔다.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저상 구조를 도입했다.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버스 내 미세먼지 자동 정화 시스템과 전방위 안전 예보 장치를 장착했다는 것이다.

현재 베이징시 내 15.15만대의 전기차가 주행 중이며 충전소는 825곳에 달한다. 시내 어디에 있든지 인근 10분 거리에 충전소가 배치돼 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권선아 중국 전문 기자 sun.k@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미세먼지  #스모그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