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의 `소비자지향성` 수준, 2년 전에 비해 상승

기사입력 2017-10-20 16:45:17 | 최종수정 2017-10-20 16:48:4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2017 한국의 소비자시장평가지표 종합결과 그래프. (자료출처=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이 시장의 소비자지향성을 평가하는 '2017 한국의 소비자 시장평가지표'를 조사한 결과 47개 주요 제품ㆍ서비스 시장에서 '화장품'이 최고점(80.3점)을, '자동차수리서비스'가 최저점(75.9점)을 받았다.

그러나 최고와 최저 간의 격차는 크지 않았으며, 전체적으로 지난 2015년 대비 평가 점수가 소폭(1.3점) 상승했다. 이는 지난 2년간 우리나라 주요 소비재 시장의 소비자지향성이 개선된 결과로 해석된다.

한편 20개 제품 시장의 평균 점수는 78.6점, 27개 서비스 시장의 평균 점수는 77.8점으로 나타나 제품 시장이 상대적으로 보다 더 소비자 지향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0개 제품 중 ‘화장품’ 시장이 2015년 대비 2.3점 상승해 100점 만점에 80.3점으로 가장 높게 평가됐으며, 해당 시장은 ‘소비자문제 및 불만’을 제외한 모든 평가항목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27개 서비스 중 '렌탈서비스' 시장이 79.5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특히 '비교용이성', '기대 만족도', '신뢰성'에서 가장 높게 평가됐다.

반면 제품 시장에서는 '대형가전'(76.3점)이, 서비스 시장에서는 '자동차수리 서비스'(75.9점)가 낮게 평가됐다.

이밖에 '택시이용서비스'(76.6점), '인터넷이용서비스'(76.9점), '소형가전'(77.4점), '가구류'(77.5점)가 낮게 나타났다.

'소비자지향성 신호등' 방식에 따라 개별 시장의 소비자지향성 수준을 점검한 결과, 47개 시장 중 총 6개(12.8%)가 소비자지향성 개선이 필요한 경고시장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대비 약 5.2%p 줄어든 수준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사업 결과를 활용해 소비자지향성 강화를 위한 개별시장별 정책방향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소비자지향성 경고시장에 대해서는 평가결과를 시장에 환류함으로써 관계부처의 실효적 정책수립, 사업자의 자율개선 노력 등을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조진성 기자 cj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시장  #소비자지향성  #화장품  #자동차수리서비스  #한국소비자원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