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농식품 수출, 성장하는 `아세안 식품시장` 주목해야

기사입력 2017-10-20 10:34:30 | 최종수정 2017-10-20 10:35:1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 19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 "2017 ASEAN 식품시장 이슈브리핑" 세미나 모습. (사진출처=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19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아세안시장에 우리 농식품을 수출하고자 하는 국내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2017 ASEAN 식품시장 이슈브리핑'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아세안시장의 인구는 지난해 기준 6억4000만 명으로 중국과 일본에 이어 세계 3위이며, 40세 이하의 인구비중도 60% 이상을 차지하는 젊은 시장이다.

또한 지난해 식품시장 규모는 4108억 달러로 오는 2020년까지 연평균 9%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향후 성장가능성과 잠재구매력이 매우 큰 시장이다.

지난해 우리 농식품의 對아세안 수출은 과실류, 인삼류, 면류, 음료, 김 등을 중심으로 전년대비 9.6%가 상승한 14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베트남과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순으로 수출이 많았다.

따라서 aT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아세안의 다양한 식품시장 이슈와 전망, 진출유망품목, 한-아세안FTA 활용 등의 내용을 수출업체와 공유함으로써 향후 우리 농식품의 수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백진석 aT 수출이사는 "아세안은 수출시장다변화를 위해 인도와 중남미시장 등에 못지않은 매우 크고 중요한 시장"이라며 "다만 국가별로 상이한 식문화와 소득수준, 수입통관제도, 각종 인증절차 등의 수출관련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조진성 기자 cj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농식품  #수출  #확대  #아세안  #식품시장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