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뼈가 보일 정도로 말라버린 중국 판다

기사입력 2017-10-12 10:36:36 | 최종수정 2017-10-12 10:52: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지난 9일 한 네티즌이 중국 시안(西安)시에 위치한 친링(秦岭)야생동물원에서 찍은 판다 사진이 공개돼 주목 받고 있다.

봉황망에 따르면 사진 속 판다는 갈비뼈가 다 보일 정도로 야위었으며, 한눈에 봐도 무기력해 보이는 상태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국보에 대한 대우가 이것 밖에 안 되나”, "내가 알던 판다가 아니다. 판다는 통통하지 않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시안 친링 야생동물원 관계자는 "사진 속 판다가 야윈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판다가 중국의 국보인 만큼, 건강이 악화되도록 방치한 것이 아니다”며 "치수염에 걸려 며칠 동안 밥을 제대로 못 먹어 살이 빠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판다는 동물원의 보살핌 속에 점차 회복하고 있으며, 회복을 마칠 때까지 별도의 관리 장소에 머물 것으로 전해졌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양모은 한국외국어대 학생 기자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