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빚투의혹에 “빌린 적 없다, 전 남편이 대표이름을 내 이름으로..”

기사입력 2018-12-07 15:39:17 | 최종수정 2018-12-07 15:43: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박원숙 빚투의혹 ⓒ MBN스타 제공
【봉황망코리아】 이승철 기자=배우 박원숙도 빚투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입장을 밝혔다.

지난 6일, A씨가 25년 전 박원숙에게 1억 8천 만원을 빌려주고 받지 못했다며 그를 검찰에 고발했다.

A씨는 당시 차용증 대신 박원숙의 부동산에 4순위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하지만 박원숙이 수년간 돈을 갚지 않았고, 결국 지난 1월 직접 박원숙을 찾아가 돈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는 이미 채권의 소멸시효는 지난 상황이었고, 대신 A씨는 빚 상환 요구 과정에서 명예훼손을 당했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박원숙을 고소했다.

이에 대해 박원숙 측 대리인은 "박원숙은 ‘과거 전 남편이 회사 대표이사를 내 이름으로 해놔서 부도가 난 이후, 여기저기 불려 다녔던 거로 봐서 수표도 전 남편이 내 이름으로 발행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며 부인했다.

이어 "박씨는 인씨와 함께 법무사 사무실에 같이 간 적이 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박원숙  #빚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