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 결승 진출..필리핀 옛 절대자들 이름값 톡톡

기사입력 2018-12-07 11:11:08 | 최종수정 2018-12-07 11:18:3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베트남 축구 ⓒ MK스포츠 제공
【봉황망코리아】 이승철 기자=베트남이 필리핀을 꺾고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했다.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6일 베트남과 필리핀의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이 열렸다. 홈팀 베트남은 2-1 승리로 1·2차전 합계 4-2로 결승에 올라갔다.

베트남전 필리핀은 후반 44분 제임스 영허즈번드가 만회골을 넣어 영패를 면했다. 0-1로 지고 있던 1차전 홈경기 전반 추가시간 2분 동점골을 어시스트한 국가대표팀 주장 필립 영허즈번드는 제임스의 친동생이다.

제임스·필립 영허즈번드 형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 유·청소년팀에서 육성됐다. 2005년 둘은 나란히 첼시 B팀으로 승격했으나 성인 1군 데뷔 기회는 얻지 못했다.

필리핀계 어머니를 둔 제임스·필립 영허즈번드는 2005년 모친의 혈통에 근거한 필리핀 23세 이하 대표팀의 소집에 응했다. 2006년 이후로는 국가대항 A팀에도 참가한다.

2011년 4월 1일부터 제임스·필립 영허즈번드는 필리핀에서 클럽 축구선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둘의 전성기 필리핀 1부리그 기록은 가히 충격적이다.

오른쪽 풀백/날개와 공격형 미드필더를 소화한 제임스 영허즈번드는 42경기 24득점 17도움, 센터포워드와 레프트 윙,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필립 영허즈번드는 44경기 44득점 22도움으로 필리핀 1부리그를 폭격했다.

제임스·필립 영허즈번드 형제는 2017시즌부터는 과거 같은 압도적인 기량을 필리핀프로축구에서 보여주진 못하고 있다.

국가대표팀에서도 제임스 영허즈번드의 A매치 득점은 2017년 이후 처음이다. 중앙공격수가 주 포지션인 필립 영허즈번드도 2018 스즈키컵을 1골 2어시스트로 마치며 예전 같진 않은 모습이었다. 그래도 제임스·필립 영허즈번드 형제의 활약이 없었다면 베트남전 필리핀의 체면치레 나아가 스즈키컵 준결승 복귀도 쉽진 않았을 것이다.

2018 스즈키컵 4강에서 베트남을 넘지 못한 필리핀은 역대 최고 성적은 달성하지 못했으나 2010년 이후 4번째 준결승 무대를 밟았다. 2008년까지 조별리그 통과도 못 했던 과거를 생각하면 충분히 긍정적이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베트남  #축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