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경고 “허위사실로 신고...업무방해 형법에 의해 처벌”

기사입력 2018-12-06 13:43:12 | 최종수정 2018-12-06 13:44:0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황교익이 화제다. ⓒ tvN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경고했다.

6일 한 매체와 황교익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황교익은 백종원 식당에 사인했다는 논란에 대해서 "식당에 가본 적도 없고 사인도 안한다. (백종원과) 친분도 없고 전화 통화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또한 일시정지를 당한 유튜브 계정에 대해서는 "허위사실로 신고를 한 것이다. 제작사 입장에서는 업무방해를 받은 거다. 형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황교익은 "내 이야기가 불편한 것에 대해 표현해도 괜찮다. 날조된 정보가 아니면 누구든 누려야할 표현의 자유가 있다”고 소신을 전하기도 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황교익  #유튜브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