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중국리그 진출설 솔솔..중국리그 亞 랭킹 1위=한국은 3위

기사입력 2018-12-05 15:18:07 | 최종수정 2018-12-05 15:27:1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 중국 슈퍼리그
【봉황망코리아】 이승철 기자=전북현대 소속 축구선수 김민재가 중국 슈퍼리그의 끈질긴 구애에 이적을 결심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클럽대항전 랭킹 최신판을 보면 중국 슈퍼리그는 95.928점으로 1위에 올라있다. 카타르 스타스리그가 94.003점으로 2위, 대한민국 K리그는 86.028점으로 3위다.

AFC 리그랭킹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10점 및 아시아클럽대항전 성적 90점 만점 방식이다.

한국은 FIFA 랭킹 포인트 7.153점으로 중국(5.928점)을 유의미하게 앞섰으나 아시아클럽대항전 포인트는 얘기가 다르다.

중국은 AFC 리그랭킹에서 아시아클럽대항전 성적점수 만점을 받은 유일한 국가다. 2018년 15.450점 및 2017년 24.567점으로 2시즌 연속 한국을 앞섰다. (K리그 2018년 14.350점-2017년 9.950점)

유럽에서 보는 한국/중국 프로축구 격차는 AFC 리그랭킹 차이보다 극심하다. 독일축구정보사이트 ‘트란스퍼 마르크트’에 따르면 중국 슈퍼리그 시장가치 총액은 4억5408만 유로(5740억 원)에 달한다.

K리그1 시장가치 합계는 1억3783만 유로(1742억 원)에 그쳤다. 중국 최상위리그 상업성이 한국 1부리그의 3.29배에 달하며 K리그1 선수 모두를 영입하는데 필요한 이적료가 중국 슈퍼리그의 30.4% 수준에 그친다는 평가다.

‘트란스퍼 마르크트’는 유럽 최대 디지털출판그룹 ‘악셀 스프링거 SE’가 소유주이며 전·현직 축구 에이전트가 업데이트에 관여하는 이적 관련 전문성이 상당하다. ‘악셀 스프링거’ 자회사로는 독일 일간지 ‘빌트’도 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김민재  #축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