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호평 “이강인, 가장 에너지 넘치는 플레이어”

기사입력 2018-12-05 14:04:06 | 최종수정 2018-12-06 10:06:2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이강인이 화제다. ⓒ 발렌시아 공식 SNS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이강인이 호평을 얻었다.

스페인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는 5일(한국시간) 발렌시아와 에브로의 2018-19시즌 코파 델레이 32강 2차전이 열렸다. 홈팀 발렌시아는 원정팀이자 스페인 3부리그에 속한 에브로를 1-0으로 꺾었다. 1·2차전 합계 3-1로 16강에 합류했다.

코파 델레이는 스페인 국왕컵에 해당하는 대회다. 이강인은 에브로와의 32강 2차전에서 왼쪽 날개로 77분을 뛰며 승리에 공헌했다.

발렌시아 공식 후원사 ‘에네르히아 발렌시아니스타’는 코파 델레이 32강 2차전 ‘가장 에너지 넘치는 플레이어’로 이강인을 뽑았다고 발표했다.

‘에네르히아 발렌시아니스타’는 환경친화적이고 전기세도 절약할 수 있는 태양광 및 가스 조명기구를 공급하는 회사다. 이강인의 이번 수상은 에너지 전문회사가 선정한 것이라 더 의미가 있다.

에브로와의 국왕컵 32강 홈경기에서 이강인은 3차례 프리킥을 얻어냈다. 발렌시아 진영에서 2번 반칙을 유도하는 등 수비 가담에도 적극적이었다.

코파 델레이 32강 2차전 전반 11분 이강인 부상으로 경기가 일시 중단되는 불상사도 있었지만 2분 만에 재개됐다.

이강인은 국왕컵 32강 홈경기 시작 10분 만에 페널티박스 인근에서 왼발 슛으로 득점을 노리기도 했으나 공은 골문을 벗어났다.

에브로와의 코파 델레이 32강 1차전(2-1승)은 이강인의 발렌시아 A팀 정식 데뷔전이었다. 당시에도 레프트 윙으로 나와 82분을 소화했다.

이강인은 현재 발렌시아 성인 2군 소속이다. 2017년 7월 19세 이하 팀에 이어 2018년 1월부터 B팀에 완전히 합류했다.

이번 시즌 이강인은 스페인 3부리그에서 활동하는 발렌시아 성인 2군을 근거지로 하면서 A팀과 19세 이하 팀을 수시로 오가며 다채로운 실전 경험을 쌓는 중이다.

발렌시아 U-19 소속으로 이강인은 19세 이하 챔피언스리그에 해당하는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유스리그를 통해 청소년 클럽대항전도 체험한다.

스페인 국왕컵 32강 2차전은 이강인의 이번 시즌 4번째 왼쪽 날개 출전이다. 발렌시아 성인 1/2군 및 19세 이하 팀을 통틀어 2018-19시즌 공격형 미드필더와 센터포워드, 라이트 윙으로 기용되는 등 전천후 공격자원으로 육성되고 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발렌시아  #이강인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