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부친 빚투 논란에 “부친도 손해..이유 불문 죄송하다”

기사입력 2018-12-05 08:19:59 | 최종수정 2018-12-05 09:46:3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이상엽 부친 빚투 ⓒ MK스포츠 제공
【봉황망코리아】 이승철 기자=배우 이상엽 역시 아버지의 ‘빚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씨앤코 이앤에스 측은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사항에 저희 소속배우의 이름이 거론되게 되어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상엽 씨의 부친께서는 엔지니어 출신으로 오랫동안 건설업에 종사해 왔다”며 "활발한 사업도중, 부친께서는 건설현장 식당운영계약과 관련된 투자문제로 분쟁이 생겨 최근에 고소를 당한 일이 있지만, 이 사건과 관련하여 이상엽 씨의 부친 역시 한00에게 이용을 당하여 개인적으로 3억2천만 원의 손해를 보았고, 손해를 입힌 위 당사자를 형사 고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알렸다.

또한 "이상엽 씨의 부친은 돈을 빌려서 갚지 않은 것과는 전혀 다른 형태의 사건으로서, 사업관련 분쟁이 생겨서 억울함을 다투고 있는 중이고, 피해금액인 1억 원 중 단 1원도 사용한 적이 없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상엽 씨는 법적 다툼이 생긴 이후에야 이러한 상황을 알았지만, 아버지가 억울한 일이니 개인적으로 알아서 하겠다고 하시면서 자식의 개입을 일체 금하고 있어서 본인의 일에만 최선을 다하고 있는 중”이라며 "다만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돼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팬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리고,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분께도 아버지와 함께 사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이상엽  #아버지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