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내 뒤에 테리우스` 종영까지 4회...아쉬움 달랠 비하인드 컷 공개

기사입력 2018-11-11 12:45:53 | 최종수정 2018-11-11 12:47:2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내 뒤에 테리우스가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 MBC 내 뒤에 테리우스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내 뒤에 테리우스’가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가 오는 15일 종영을 앞두고 소지섭, 정인선, 손호준, 임세미, 성주, 김여진, 정시아, 강기영의 촬영 현장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내뒤테’는 지난 6월 말 폴란드에서 국내 드라마 최초 로케이션으로 촬영을 시작, 7월 초 국내 촬영을 이어갔다. 살인적인 폭염 속에서도 가을 의상을 입고 촬영한 이들은 어느새 종영까지 단 4회만을 앞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배우들의 화기애애한 현장과 몰두하는 모습 등 ‘내뒤테’ 촬영 현장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들이 눈길을 끈다. 마치 한 가족처럼 화목하고 웃음이 끊이질 않아 드라마의 분위기와도 닮아있어 유쾌한 현장의 기운을 느낄 수 있다.

더 좋은 영상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등 5개월 동안 배우들은 어느새 캐릭터에 완벽히 동화되었다고. 이런 배우들의 노력과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의 호흡은 작품에도 고스란히 전해져 더 큰 시너지를 내고 있다.

한편, 지난주 김본(소지섭 분)과 고애린(정인선 분)은 코너스톤 한국지부장이자 대통령 비서실장 윤춘상(김병옥 분) 자택에 잠입해 뇌물리스트를 확보했다. 하지만 바로 나타난 케이(조태관 분)에게 김본은 총상을 입었고, 고애린은 가까스로 자택을 탈출한 상황.

과연 김본과 케이의 대결은 어떻게 결론이 났을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오는 수요일(14일)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역대급 스릴과 긴장감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한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내 뒤에 테리우스  #종영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