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노후경유차 운행 5398대 줄어...초미세먼지 37.3% 감소효과

기사입력 2018-11-10 16:47:30 | 최종수정 2018-11-10 16:49:0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제공=뉴시스
【봉황망코리아】박지연 기자=서울시는 지난 7일 첫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제도의 시행으로 평시 운행량 대비 공해차량 5,398대 감소, 초미세먼지 37.3%의 배출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상반기 5회의 비상저감조치 발령일과 비교했을 때 저감장치가 부착된 차량을 제외한 공해차량이 평균 1만4,460대 서울시 내를 운행했는데 이번 발령에는 9,062대가 운행해 총 5,398대가 줄어들었다. 이를 통해 초미세먼지(PM-2.5) 490kg, 질소산화물(NOX)의 배출량이 1만3,366kg 감소했다.

우선 단속대상인 수도권 2.5톤 이상 차량의 감소비율은 48.3%로 나타나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의 실효성을 보여준다.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의 유예대상인 2.5톤 미만은 전체 감소 대수인 5,398대의 54.7%인 2,954대이다. 서울지역 2.5톤 미만의 차량은 총 1,511대 운행했다. 이는 비상시 평균 운행량인 3,749대 대비 59.7%의 높은 감소율을 보인다.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단속 대상은 비상저감조치 시행시간인 06~21시 기준으로 당초 2,517대였으나, 당일 14시 기준 PM-2.5의 농도가 35㎍/㎥ 이하인 ‘보통’ 수준으로 회복됨에 따라 단속 중단했다. 이에 따라 06~14시 기준 과태료 부과 대상은 약 1,189대로 예상된다.

서울시의 공해차량 운행제한제도는 첫 시행에도 불구하고 해외에 비해 큰 폭의 운행량 감소를 보였다.

이번 비상저감조치시 운행된 총 9,062대 중 수도권 등록의 차량비중은 88.8%로 나타났다. 서울·경기·인천 3개 시도가 함께 비상시 공해차량 운행제한을 시행할 경우 수도권 전체의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저감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시는 "공해차량 운행단속 카메라를 올해 12월까지 14개소, 20대를 추가 설치하여 2020년까지 100개 지점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2005년 이전에 등록된 모든 경유차가 참여하게 된다면 더욱 큰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pres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