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선거제도 개혁 찬성 `58%`…의원수 확대 반대 `60%`

기사입력 2018-11-08 14:17:46 | 최종수정 2018-11-08 14:18:39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제공=리얼미터
【봉황망코리아】박지연 기자=사표 최소화와 비례성을 확대하는 선거제도 개혁에는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지만, 국회의원의 세비와 특권의 대폭 감축 조건에도 불구하고 의원 정수를 일부라도 늘리는 데에는 대다수가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심상정 정개특위 출범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의사로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사표를 최소화하고 득표율에 따라 의석수를 배분하는 방향으로 국회의원 선거제도를 개혁하는 데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찬성’(매우 찬성 28.2%, 찬성하는 편 30.0%) 응답이 10명 중 6명에 이르는 58.2%로 집계됐다. ‘반대’(매우 반대 7.9%, 반대하는 편 13.9%) 응답은 찬성의 3분의 1 수준인 21.8%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20.0%.

세부적으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리는 반면,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모든 정당 지지층에서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찬성 64.4% vs 반대 17.6%)과 대전·충청·세종(61.7% vs 18.8%)에서 찬성 여론이 60% 선을 넘었고, 이어 서울(57.2% vs 19.5%), 대구·경북(56.8% vs 26.0%), 광주·전라(54.9% vs 24.6%), 부산·울산·경남(52.0% vs 28.4%) 등 모든 지역에서 찬성이 대다수였다.

연령별로는 40대(찬성 64.8% vs 반대 21.4%)와 50대(63.9% vs 20.6%)에서 찬성 여론이 60% 중반이었고, 20대(57.2% vs 16.7%), 30대(54.1% vs 24.2%), 60대 이상(52.2% vs 24.9%)에서도 대다수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2.3% vs 반대 12.5%)와 중도층(61.5% vs 22.0%)에서 찬성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였고, 보수층(49.7% vs 29.5%)에서도 찬성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찬성 77.1% vs 반대 9.5%)과 민주당(71.0% vs 12.3%)지지층에서 10명 중 7명 이상의 압도적인 다수가 찬성했고, 바른미래당 지지층(68.0% vs 22.1%)과 무당층(45.2% vs 19.7%)에서도 찬성 여론이 대다수였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40.4% vs 반대 38.7%)에서는 찬성과 반대가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제도 개혁의 목적과 국회의원의 세비와 특권을 대폭 감축하는 전제로, 의원 정수를 일부 늘리는 데 대한 조사에서는, ‘반대’(매우 반대 37.2%, 반대하는 편 22.7%) 응답이 10명 중 6명인 59.9%로 집계됐다. ‘찬성’(매우 찬성 16.1%, 찬성하는 편 18.0%) 응답은 34.1%로 반대에 비해 큰 격차로 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6.0%.

세부적으로는 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 서울, 30대와 40대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반대 여론이 다수로 나타났다. 선거제도 개혁에 찬성하는 응답자들조차도 반대가 다소 우세했다.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찬반별로는 반대층(찬성 20.6% vs 반대 78.2%)에서 반대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찬성층(43.4% vs 53.0%)에서도 반대가 다소 높은 양상이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찬성 27.5% vs 반대 70.2%), 경기·인천(29.0% vs 66.8%), 부산·울산·경남(32.4% vs 64.3%), 대전·충청·세종(38.2% vs 52.8%), 광주·전라(43.4% vs 55.1%) 등의 순으로 반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찬성 43.4% vs 반대 43.5%)에서는 찬반 양론이 초박빙으로 엇갈렸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찬성 20.8% vs 반대 73.0%)과 50대(27.2% vs 69.8%)에서는 반대 여론이 70% 선 내외였고, 20대(35.5% vs 54.1%)에서도 반대가 절반 이상이었다. 40대(찬성 47.5% vs 반대 51.1%)와 30대(44.7% vs 44.8%)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찬성 26.4% vs 반대 68.4%)과 중도층(31.9% vs 64.5%)에서 반대가 60% 이상 대다수였고, 진보층(46.9% vs 47.7%)에서는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18.8% vs 반대 75.1%), 무당층(23.8% vs 67.2%), 바른미래당 지지층(29.4% vs 66.5%)에서 반대가 대다수였고, 민주당 지지층(찬성 42.7% vs 반대 50.4%)에서도 반대가 다소 우세했다. 반면 정의당 지지층(60.9% vs 39.1%)에서는 찬성 여론이 대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2018년 11월 7일(수)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7,32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2명이 응답을 완료, 6.8%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 3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pres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선거제도 개혁  #리얼미터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