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직장인 10명 중 7명 “전공 살려 취업한 것 회사생활에 도움된다“

기사입력 2018-10-12 14:33:59 | 최종수정 2018-10-12 14:35:2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제공=사람인
【봉황망코리아】박지연 기자=하반기 채용 시즌이 도래했다. 최근 직무에 따른 대학 전공의 중요성도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일선에 있는 직장인들은 직무와 전공의 상관관계를 얼마나 느끼고 있을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546명을 대상으로 ‘전공과 직업 관계’에 대해 조사한 결과 76.9%가 ‘전공을 살려 취업하는 것이 회사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전공을 살려 취업한 것이 회사 업무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업무 이해력과 적응이 빠르기 때문’(77.1%,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해당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기 때문’(48.6%), ‘배운 지식을 살려 취업할 수 있기 때문’(44.5%), ‘스스로 업(業)에 대한 정체성이 확고하기 때문’(32.4%)의 답변이 이어졌다.

실제 응답자의 48.7%는 입사시 본인의 원전공을 살려서 취업을 했다. 복수전공이나 부전공을 살려 입사하는 경우도 11.4%였다.

반면 전공을 전혀 살리지 못하고 취업한 응답자도 39.9%였는데, 이들은 전공을 살리지 못한 이유로, ‘취업이 급해서’(32.6%, 복수응답), ‘전공이 적성과 맞지 않아서’(28%), ‘전공과 관계없이 할 수 있는 일이 더 많아서’(26.1%), ‘졸업 후 진출 분야가 많지 않아서’(25.2%)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전공을 선택했을 당시 향후 직업까지 고려를 했을까.
62.3%는 ‘직업을 고려한 선택’이었다고 답했다. 해당 전공을 선택한 이유도 ‘특기 및 적성과 잘 맞아서’(37.5%, 복수응답), ‘취업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34.8%)가 상위권이었다. 그 밖에 ‘지원할 수 있는 성적에 맞춰서’(23.8%), ‘학문적 관심이 높아서’(23.4%), ‘희망 직무와 관련 있어서’(21.1%) 등의 이유가 있었다.

한편, 직무와는 별개로 직장인 59%는 회사생활을 하면서 ‘전공 선택을 후회한 적 있다’고 밝혔다. 후회 경험은 ‘인문/어학계열’(65.1%) 전공자가 가장 많았고, ‘예체능계열’(61.4%), ‘사회과학계열’(58.8%) 등의 순이었다. 다시 전공을 선택하면 바꾸고 싶은 의향을 가진 이들도 66.8%였으며, ‘이/공학계열’(48.2%)로 전환하고 싶은 의견이 가장 많았다.

pres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직무와 전공 상관관계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