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한승연-신현수가 직접 전한 특별한 메시지

기사입력 2018-10-12 13:56:59 | 최종수정 2018-10-12 13:58:2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열두밤이 첫 방송을 한다. ⓒ 채널A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한승연과 신현수가 특별한 메시지를 전한다.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 제작 채널A)의 주연 배우 한승연과 신현수가 오늘(12일) 첫 방송 된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되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뉴욕 출신의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한승연 분)과 도쿄 출신의 무용수 지망생 차현오(신현수 분), 두 이방인이 ‘낯선 서울’에서 펼치는 감성 촉촉한 청춘 멜로를 예고하고 있다.

한유경 역을 맡은 한승연은 "지금까지 해온 캐릭터들보다 ‘한승연’이 많이 들어간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긴장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저에게는 익숙한 제 모습이지만 그동안 밝고 활기찬 모습들을 봐오셨던 분들에게는 낯설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며 조심스러운 마음을 밝혔다.

이어 "진지하고 정적인 모습을 처음으로 선보이는 작품이다. 이번 ‘열두밤’을 통해 조금은 스펙트럼이 있는 연기자구나 여겨질 수 있도록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단단함이 느껴지는 당부 메시지를 전했다.

차현오로 분하는 신현수는 "극 중 현오의 8년을 표현하면서 저 역시도 시간을 여행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열두밤’이 아직도 끝나지 않은 여행 같이 느껴진다”며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신현수라는 배우가 2010년, 2015년, 2018년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인물을 어떻게 표현해낼지 지켜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시청자분들이 다음 이야기를 더욱 궁금해 하고 기대감을 가질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내 첫 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이처럼 한승연과 신현수의 새로운 연기 변신과 설레는 청춘 케미를 예고하고 있는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은 오늘(12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한승연  #신현수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