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 시험, 구하라 등장? “팝콘각...참 불쌍한 남자” 논란

기사입력 2018-10-12 11:16:53 | 최종수정 2018-10-12 12:05:3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여고 시험 문제에 구하라가 등장해 논란이다. ⓒ MK스포츠 제공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미투 논란이 있었던 인천의 한 여자고등학교가 가수 구하라의 쌍방폭행 의혹 사건을 3학년 중간고사 영어 시험문제로 출제해 또 한 번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건은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 씨가 성관계 영상을 구씨에게 보내 협박한 사실이 알려지며 폭행 사건이 아닌 성범죄 사건 의혹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시험문제에서는 이 사건을 ‘팝콘각’, 최씨를 ‘참 불쌍한 남자’라고 표현했다.

해당 시험문제는 SNS를 통해 알려지며 논란이 확산됐다.

ㄱ여고 관계자 측은 "학교도 상황을 파악하고 있고 굉장히 민감한 사안이라서 일일이 답변하기 어렵다”라며 "담당 교사가 경위서를 작성해 인천시교육청에 보낼 것”이라고 했다.

ㄱ여고는 학생들의 ‘스쿨미투’ 고발로 교사들의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학교다.

학생들은 SNS 익명 제보 계정을 통해 교사들이 "너는 키가 유난히 커서 치마가 너무 야해 보인다”, "너는 애 몇 명 낳게 생겼다”, "화장하면 남자애들이 싫어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구하라  #여고 시험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