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백종원 언급 또? “국민들이 건강한 음식을 먹게 만드는 책무있다”

기사입력 2018-10-12 10:40:32 | 최종수정 2018-10-12 10:44:1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황교익이 백종원을 언급했다. ⓒ EBS 질문있는 특강쇼 빅뱅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또 백종원을 언급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EBS 1TV ‘질문있는 특강쇼-빅뱅’에서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출연해 ‘맛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황교익은 단맛의 중독성에 관해 이야기했다.

그는 "태어날 때부터 당에 절어서 몸에서는 당을 요구하는데 바깥에서는 엄마든, 텔레비전이든 모두가 ‘안 돼’라고 한다. 어마어마한 스트레스를 받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텔레비전에서 조금 뚱뚱한 아저씨가 나와서 음식을 하는데 컵으로 설탕을 막 넣어”라며 "‘괜찮아유~’”라고 백종원을 연상케하는 성대모사를 했다.

황교익은 "스트레스를 풀어줄 구세주가 나온 것이다. 이제껏 받아왔던 설탕에 대한 스트레스를 한방에 해결해준 사람인 것이다. 공공매체를 통해서 설탕을 퍼 넣으면서 ‘괜찮아유’ 했던 사람이 있나 봐라. 최초의 사람이다. 많은 청소년들이 그 선생에 대해서 팬덤 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이유를 이것 말고는 설명할 길이 없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또한 그는 "그래서 저는 이걸 사회적 현상으로 읽는다. 저는 한국인이라는 인간에 대해 글을 쓴다. 분석하고 관찰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교익은 "이렇게 이야기를 할 때 많은 분들의 기분이 언짢을 수도 있지만 그 이야기를 해야 하는 역할이 제게 주어졌다. 다른 분들이 안 한다. 그러면 저라도 해야 한다”며 "조금이라도 국민들이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게 만들어야 하는 책무가 제게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비평의 이유를 덧붙였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황교익  #백종원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