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손혜원, 선동열 또 추궁? 초점 어긋났다

기사입력 2018-10-12 09:43:10 | 최종수정 2018-10-12 09:44:1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손혜원 선동열이 화제다. ⓒ MK스포츠 제공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손혜원(63·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 의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선수단 구성 논란이 변질하고 있다. 특정인을 왜 뽑았냐는 국민의 문제 인식이 정치인에 의해 선동열(55) 국가대표팀 감독 선발 자체가 잘못됐다는 식으로 흘러가는 분위기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23일 대한체육회에 대한 2018년도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정운찬(71) 총재에 대한 10일 증인신청은 교섭단체 간사단 협의를 거쳐 11일 채택되어 출석요구서가 발송됐다.

정운찬 총재 국정감사 증인 선정은 손혜원 의원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국회가 배포한 23일 국감 일반 증인 명단을 보면 ‘야구 국가대표 감독·선수 선발 및 한국야구위원회 운영 관련’이 신문 요지로 기재됐다.

한마디로 23일 손혜원 의원이 대한체육회 국정감사장에서 ‘선동열 감독을 왜 아시안게임 사령탑으로 선발했는가?’라고 정운찬 총재에게 묻겠다는 얘기다.

현역 시절 국보급 투수였고 지도자로는 프로야구 우승을 경험한 선동열 감독이다. 전임 KBO 총재에 의해 결정된 사안이라는 것은 일단 논외로 하더라도 손혜원 의원이 야구국가대표팀 전임감독 선임 타당성 여부를 정운찬 총재 앞에서 논하려 하는 것은 ‘도대체 왜?’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손혜원 의원은 10일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도 야구 애호가의 기대를 한몸에 받은 ‘아시안게임 선발 과정 문제 추궁’ 대신 증인으로 출석시킨 선동열 감독의 국가대표팀 사령탑 선임 자체가 마치 부정으로 점철됐다는 듯한 시선을 보여 시청자를 불편하게 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국가대표팀 지휘 자격이나 금전적인 대우, 평소 직책 수행 상황 등이 손혜원 의원으로부터 거론되면서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장은 일순간 선동열 청문회로 격하된 바 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손혜원  #선동열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