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한화그룹, 대표이사 인사…화약·방산 통합 대표에 옥경석 사장 내정

기사입력 2018-10-12 09:24:34 | 최종수정 2018-10-12 09:33:3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왼쪽부터) 옥경석 사장, 여승주 사장, 이구영 부사장
【봉황망코리아】 유경표 기자=한화그룹이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내년 사업계획의 조기수립을 위해 일부 계열사 대표이사 사장단 인사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인사에 대해 한화측은 "각 사업부문별 시너지 창출과 중장기 성장전략 추진에 강점을 보유한 인물을 사업 전면에 전진 배치해 주요 사업에 대한 중장기 경영계획 수립 및 글로벌 혁신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화는 경영효율화와 시너지 제고를 위해 사업 유사성이 높은 화약부문과 방산부문을 통합운영키로 했다. 통합 대표이사는 현재 화약부문 대표인 옥경석 사장이 내정됐다.

옥 사장은 경영관리·혁신 전문가로 2016년 한화그룹에 영입됐다. 이후 한화케미칼 폴리실리콘사업본부, 한화건설 경영효율화담당 사장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10월 ㈜한화 화약부문 대표에 선임되어 경영체질 개선과 중장기 전략 수립 등 화약부문의 혁신과 변화를 주도해왔다.

한화생명 임원추천위원회는 한화생명 전략기획담당 임원으로 있는 여승주 사장을 현재 대표를 맡고 있는 차남규 부회장과 함께 각자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여 사장은 한화생명 재정팀장, 전략기획실장,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한화그룹 내 대표적인 금융전문가이자, 한화그룹의 M&A와 미래 신사업 전략을 이끈 경험이 있는 전략기획통으로 평가 받는다.

이번 인사에서 대표이사로 내정된 ㈜한화 화약∙방산부문 옥 사장과 한화생명 여 사장은 차기 주총 및 이사회 등을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한화케미칼은 사업전략실장을 맡고 있던 이구영 전무를 부사장 승진과 함께 사업총괄 임원으로 선임했다. 이 부사장은 한화케미칼을 거쳐 한화큐셀 중국·독일·미국법인 영업총괄 임원을 지냈다. 사업전략과 글로벌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한화케미칼의 글로벌 전략 강화 및 화학·에너지 부문간 시너지 창출을 주도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한편, 한화그룹은 지난 9월 경영전략의 실행력 강화를 위해 한화큐셀, 한화토탈, 한화지상방산 등 3곳의 대표이사 인사를 실시한 바 있다.

yukp@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한화그룹  #인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