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현 사고 목격자 등장 “백성현과 A씨 모두 만취, 눈도 풀려 있었다”

기사입력 2018-10-11 11:49:10 | 최종수정 2018-10-11 11:50:59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백성현 사고 목격자 등장 ⓒ MK스포츠 제공
【봉황망코리아】 이승철 기자=배우 백성현의 음주운전 동승 사고와 관련해 현장 목격자가 등장했다.

지난 10일 오전 1시 40분쯤 백성현이 동승한 차량은 제1자유로 문산 방향 자유로 분기점에서 1차로를 달리다 미끄러져 두 바퀴를 돈 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당시 백성현은 조수석에 탑승하고 있었고, 사고 차량을 운전한 여성 A씨의 경찰 음주측정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08%로 면허정지 상태였다.

11일 한 매체에 따르면 당시 사고 현장을 목격한 사람은 "백성현과 A씨 모두 술에 만취된 상태였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눈도 풀려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의 경우 자동차가 움직일 수 없는 상황에서도 엑셀 페달을 계속 밟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백성현과 A씨는 경찰이 도착하기 전 사고 현장을 수습하려 했고, 다른 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도착하자 이를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백성현의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백성현 씨는 정기 외박을 나와 지인들과의 모임 후 음주운전자의 차에 동승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그릇된 일임에도 동승한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고 군인의 신분으로서 복무 중에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음주운전을 방조한 죄 또한 무겁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인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만 중한교류 채널]
#백성현  #음주운전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