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낸시랭·왕진진 부부, 혼인취소 가능성은?…“사기꾼으로 몰아갔다”

기사입력 2018-10-11 03:53:03 | 최종수정 2018-10-11 09:25:5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낸시랭, 왕진진 부부가 이혼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 MK스포츠 제공
【봉황망코리아】 박수영 기자=팝아티스트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에 대한 신뢰를 잃고 이혼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매체는 지난 10일 왕진진의 자살기도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목에 붕대를 감은 채 자택 화장실에서 발견됐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사건 당시 낸시랭은 부재중이었다. 지인의 신고로 인근 병원에 후송될 수 있었다.

같은 날 또 다른 매체는 왕진진과 나눈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왕진진은 인터뷰를 통해 "아내와 모든 오해들을 풀려고 했지만, 아내는 주변 사람들의 말에 현혹돼 철저히 나를 피했다”고 소동의 원인을 밝혔다. 이어 "아내는 나를 철저히 배신하고 기망한 이들과 손잡고 하나뿐인 남편을 사기꾼으로 몰아갔다”고 덧붙였다.

왕진진·낸시랭은 최근 격한 부부싸움을 벌인 것이 뒤늦게 알려진 바 있다. 당시 왕진진은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사용한 혐의를 받았다. 낸시랭이 신고했으며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기소의견으로 검찰송치까지 됐다. 그러나 낸시랭이 "화해했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하며 부부간의 갈등은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이날 왕진진의 증언에 따르면 낸시랭은 현재 이혼 절차를 밟기 위해 법률 대리인까지 고용했다. 왕진진은 이에 대해 "아내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고 표현했다.

지난해 12월 결혼한 두 사람은 그간 숱한 논란을 겪었다. 결혼 이전부터 불거진 왕진진의 사기, 특수강간 등의 범죄이력과 출생 논란 등이 주된 문제였다. 다만 낸시랭은 줄곧 왕진진에 대한 믿음을 드러내왔다.

그러나 왕진진에 대한 그 믿음이 무너진 지금, 낸시랭 측이 논란들에 대해 사기결혼 혐의로 혼인취소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양측의 험난한 진실공방이 벌어질 전망이다. 두 사람이 다시 화해할지 아니면 정말 이혼소송까지 이를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6월 부산가정법원에서는 직업과 재력을 속여 결혼한 남성을 상대로 혼인 취소 소송을 제기한 여성의 손을 들어준 사례가 있다. 당시 재판부는 두 사람의 혼인은 취소하고, 남성이 여성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bodo@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낸시랭  #왕진진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