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명성교회, 800억 비자금 폭로에 “민·형사상 법적 대응 검토”

기사입력 2018-10-10 10:15:13 | 최종수정 2018-10-10 10:16:3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봉황망코리아】 이승철 기자=명성교회가 ‘PD수첩’이 세습 논란과 비자금 의혹을 방송하자 입장을 밝혔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의 세습이 비자금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헌금이 연간 400억원에 달하는 명성교회 재정을 담당했던 박 모 장로가 지난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그의 죽음으로 비자금 800억원의 존재가 드러났다고 알렸다.

이와 같은 소식잊 전해지난 명성교회 측은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이라며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만 중한교류 채널]
#명성교회  #pd수첩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