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범 동영상 해명에 구하라 지인 “관계 정리에 동영상 보내는 사람이 있느냐”

기사입력 2018-10-10 09:44:52 | 최종수정 2018-10-10 11:54:0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최종범이 화제다. ⓒ SBS 본격연예 한밤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와 폭행 및 리벤지 포르노로 법적 공방을 이어나가고 있는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또 한 번 심경을 밝혔다.

9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최종범과 구하라 지인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최종범은 "이 상황에서 말하면 조용히 있는 사람만 더 바보같이 만드는 거 같아 이제는 말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보낸 이유는 내가 원해서 찍은 것도 아니다. 내 휴대폰으로 구하라가 찍었다. 굳이 관계를 정리하는 마당에 가지고 있을 필요도 없고 정리하는 개념으로 보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그는 "감정이 격해져서 그 앞에서 말을 하기만 했다. 하지만 제보를 하려고 했으면 파일 첨부 등 뭐라도 있었을 거다. 이 친구가 내게 뭐라도 느꼈으면 좋겠어서 했지만, 결국엔 이건 아니다 싶어서 이성을 놓지 않고 경찰에 신고했던 거다”라며 리벤지포르노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하지만 당시 함께 있었던 구하라의 지인 A씨는 전혀 다른 입장이었다.

A씨는 "그분(최종범)이 언니한테 사진과 동영상 보냈다고 그러고 언론에 제보를 하겠다는 말을 들었다. 그 영상이 어떻게 사용될지 모르는데 여자로서 나도 두려운데 언니는 오죽 했겠냐. 당사자이지 않느냐”고 최종범과 통화한 내용(녹취)을 공개했다.

또 A씨는 "관계를 정리하는 데 동영상을 보내는 사람이 있느냐”며 "그것은 ‘나 동영상 있으니 너 조심해라, 이거 어디에다 어떻게 풀지 모른다’는 협박의 의미가 아닐까 싶다”고 입장을 밝혔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최종범  #구하라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