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하나뿐인 내편` 유이 제비 취급에 이장우 “얼굴 어떻게 들고 사냐“

기사입력 2018-09-16 20:47:05 | 최종수정 2018-09-17 09:07:5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유이가 이장우를 제비 취급했다. ⓒ KBS2 하나뿐인 내편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하나뿐인 내편’ 유이가 이장우를 제비 취급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왕대륙(이장우 분)이 자신을 무시하는 김도란(유이 분)에 화를 냈다.

이날 왕대륙은 장소영(고나은 분)에 사고를 빌미로 연락처를 교환했다. 아르바이트 도중 우연히 현장을 목격한 김도란은 앞서 주변을 기웃거린 왕대륙의 낌새를 이상하게 생각해 제비 취급했다.

이에 왕대륙은 장소영에 오해를 샀고, 그는 "대한민국에서 얼굴 들고 어떻게 사느냐”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다시 차를 돌려 호텔로 돌아간 왕대륙은 아르바이트를 끝내고 나온 김도란을 불러세웠다. 김도란은 "제비라고 하니까 많이 찔리나보네. 아직도 여기서 이러고 있냐”라며 본체만체했다.

왕대륙은 "내 인생이 얼마나 꼬인줄 아느냐. 대책없이 남의 인생에 왜 끼어드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김도란은 "나 때문에 부잣집 여자 못 꼬셔서 그러냐? 정직하게 착하게 살아라”라며 훈수를 뒀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하나뿐인 내편  #유이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