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지코, 평양에서 폭풍래핑 선보인다...에일리도 동행

기사입력 2018-09-16 15:36:43 | 최종수정 2018-09-17 09:03:5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지코와 에일리가 평양에서 공연을 선보인다. 사진=MK스포츠 제공
【봉황망코리아】 박수영 기자=지코와 에일리가 평양에서 노래를 부른다.

청와대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16일 공식수행원 14명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시민사회 등 각계 각 층 인사 52명으로 구성된 특별수행원을 발표했다.

특히 가수 지코와 에일리, 작곡가 김형석씨가 특별수행원 명단에 포함돼 눈길을 끈다. 청와대는 "세 사람이 만들어내는 평화의 화음이 남북관계의 풍성한 가을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2월 북측 삼지연관현악단의 방남 공연, 4월 평양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의 ‘봄이 온다’ 공연, 그리고 4.27 정상회담 만찬공연에 이어 이번에 개최될 정상회담에서도 남북 겨레의 마음을 하나로 잇는 감동의 공연이 기대된다.

이밖에 공식수행원은 정부를 대표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재현 산림청장과 대통령 비서실을 대표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주영훈 대통령경호처장, 김의겸 대변인, 김종천 의전비서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으로 구성됐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지코  #에일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