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상하이 중심에 `의료한류` 교두보 만든다“

기사입력 2018-09-16 13:45:48 | 최종수정 2018-09-16 13:47:2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중한 건강산업 국제교류센터 위치 ⓒ 보건복지부
【봉황망코리아】 박지연 기자=보건복지부는 9월 17일 중국 상하이에 「중한 건강산업 국제교류센터(中韩健康产业国际交流中心)(이하 ‘센터’)」를 공식 개소한다고 밝혔다.

센터는 홍차오 공항이 위치한 교통의 요지로 상하이 내 국제 비즈니스의 중심지인 창닝구에 위치해 한국의료에 관심이 있는 중국인들과 기관들이 쉽게 방문할 수 있다.

개소식에는 보건복지부, 한국 보건산업진흥원 및 한국과 중국의 보건의료 서비스 관련 18개 기관 및 기업이 참석한다.

2017년 중국인 환자 유치는 9만 9837명, 의료기관 중국 진출은 누적 64건으로 전체 국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나, 중국 내 한국의료 인지도는 여전히 낮고 분야별 편중이 심한 상황이다.

센터는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의료의 새로운 성장계기를 마련하고자 설치되는 것으로, 우리 의료기관과 유치업체의 현지 활동의 물리적 근거지와 교류‧홍보의 장이 될 예정이다.

특히, 중국 환자 유치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센터 내 사무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중국시장 동향을 파악하고 현지 파트너를 만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하는 유치업체와 의료기관 관계자들은 1회 5일 이내, 연간 30일 이내의 범위에서 단기 사무공간도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센터는 비즈니스 미팅을 정기적으로 개최해 입주 유치기관들의 중국 현지 업체와의 네트워킹을 지원한다.

센터에 입주하는 유치업체 이부커스 코리아의 박종윤 대표이사는 "앞으로 센터의 활동으로 환자유치 채널 확대와 중국 내 여러 지역으로의 사업 확대를 희망하며, 한-중간 글로벌 헬스케어의 통로로서 역할을 하고자 한다”며 기대를 전했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앞으로 한국의료 해외사업의 핵심지역인 중국에 마련된 센터가 현지 교류·홍보의 중심이 되어 중국 내 한국의료 진출과 중국 환자 유치에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pres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중한 건강산업 국제 교류센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