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지동원 부상 정도는? 시즌 첫 골과 동시에 발목 뒤틀려

기사입력 2018-09-16 10:03:14 | 최종수정 2018-09-16 10:05: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동원이 부상을 당했다. ⓒ MK스포츠 제공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의 공격수 지동원이 시즌 첫 골과 동시에 부상을 얻었다.

지동원은 16일(한국시간) 독일 마인츠 오펠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분데스리가 마인츠와 원정경기에서 시즌 첫 골을 터뜨렸다.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시원한 골을 터뜨린 그는 통쾌한 세리머니를 날렸다.

하지만 힘차게 뛰어오르며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던 지동원 착지 도중 왼발이 뒤틀리며 쓰러졌고 결국 세르히오 코르도바와 교체됐다.

경기 직후 지동원은 인터뷰를 통해 "점프 이후 착지가 나빴다. 정확한 진단은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아우크스부르크 또한 공식 SNS를 통해 "부상 정도는 월요일 정밀 진단 이후 밝혀질 것 같다. 선수를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지동원 부상  #지동원 세리머니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