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금융범죄예방연구센터, 법무부 법사랑위원 대상 보이스피싱 예방 특강

기사입력 2018-09-14 19:18:10 | 최종수정 2018-09-14 19:24:1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왼쪽부터) 김미경 일루소 대표, 박종부 인동화석박물관장, 이기동 금융범죄예방연구센터 소장, 김진용 상임이사/글로벌시큐리티그룹 대표, 조형기 대한펜칵실랏연맹 총재
【봉황망코리아】 이정희 기자 = 한국금융범죄예방연구센터는 이기동 소장이 법무부 기관인 대전 솔로몬로파크에서 법사랑위원들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과 각종 금융범죄 사기 예방을 주제로 강의했다고 14일 밝혔다.

10여 년 전 시작된 국내 보이스피싱 범죄는 최근 급격히 증가해 피해 금액이 1조 5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추석을 노린 범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명절 선물, 여행 등으로 인해 지출이 늘어나, 거짓 대출 등의 범죄 피해를 당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저금리로 대출을 해준다는 허위광고를 진행하면서 상담자에게 기존의 대출금을 상환해야 한다고설득, 돈만 가로채는 범죄, 낮은 신용 등급이나 신용불량자도 대출을 해 준다는 명목으로 수수료, 인지세, 작업비, 통장, 핸드폰을 요구한 뒤 잠적하는 범죄가 대표적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보이스피싱 피해의 심각성과 예방 중요성을 강조하는 이기동 소장
또한 포털이나 중고나라 등 물품 거래 사이트에 상품권이나 물품을 저렴하게 판매한다는 광고를 해놓고 돈만 가로채가는 등의 범죄들이 기승을 부린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이기동 소장은 "대출 목적으로 통장, 핸드폰 등을 요구하며 수수료, 작업비가 필요하고 저금리로 대출 받기 위해 기존 대출을 상환하라는 것은 100% 사기”라며 "중고나라 등의 사이트에서 물품을 거래할 때 지나치게 저렴한 물건이 있다면 의심하고 결제를 할 때는 안전거래 사이트나 신원 확인 후 직거래로 구매하는 방법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법사랑위원 신임교육 과정을 이수하고 있는 조형기 대한펜칵실랏연맹 총재는 "법사랑위원으로서자질 향상을 위해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으며 국민들의 안전한 금융거래를 계몽하기 위한 이 소장의 특강이 큰 교훈이 됐다”며 "이로 인해 많은 금융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계기로 거듭나도록 함께 실천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전 유성구에 소재한 솔로몬로파크는 온 가족이 함께 무료로 법 체험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생활에 필요한 법률을 비롯해 일상 속에서 모르고 지냈던 정보 등을 무료로 강의한다.

대전 솔로몬로파크 유병택 소장은 "금융범죄 관련 법이나 정보를 모르고 있었다는 이유로 범죄자가 돼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사전에 예방해 억울한 국민들이 생기지 않도록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pres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