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현아 퇴출 번복 이유는 뿔난 주주들? 실제로 주가 하락까지

기사입력 2018-09-14 10:41:37 | 최종수정 2018-09-14 10:45: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현아 퇴출이 번복됐다. ⓒ MK스포츠 제공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큐브엔터테인먼트가 현아 퇴출을 번복했다.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3일 "현아, 이던과의 신뢰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돼 퇴출을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퇴출 결정 몇 시간 만에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입장을 번복했다.

큐브 측은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의 이던을 퇴출시킨다는 내용에 대해 회사로서는 아직 공식적인 결정을 한 바가 없다”며 "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주 중 이사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내부 소통의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큐브 측이 입장 번복을 한 것은 경영진의 일방적인 발표에 주주들이 반발했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현아 퇴출에 반발한 주주들이 성수동 사옥에 직접 방문까지 해 항의했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현아 퇴출이 알려지자 코스닥시장에서 큐브엔터테인먼트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6.57% 하락한 2천775원에 마감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현아 퇴출  #큐브 엔터테인먼트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