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해피투게더3’ 나혜미, 악플 때문에 고생…“좋은 얘기 듣고 싶다”

기사입력 2018-09-14 00:13:10 | 최종수정 2018-09-14 00:14:2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해피투게더3" 나혜미가 악플로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봉황망코리아】 박수영 기자=‘해피투게더3’ 나혜미가 악성 댓글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해투동:하나뿐인 내편 특집’에는 유이, 이장우, 나혜미, 윤진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나혜미는 남편 에릭으로부터 "스태프들에게 인사 잘하고, 예의바르게 행동하라”는 조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에릭의 연기를 일부러 안 보는 편이라며 "수위도 높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안 보려고 해도 자꾸 영상이 올라와서 보게 된다. 연기려니 그러려니 한다”고 했다.

나혜미의 굴욕 없는 변천사도 공개됐다. 그는 이에 대해 "학창시절 인기가 없지는 않았다. 편지를 받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더니 "고기집 같은 곳에 가면 초등학생 때부터 내 앞에 술잔을 놔줬다”면서 노안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또 나혜미는 MBC ‘거침없이 하이킥’ 출연 당시 정일우의 상대역이라는 이유만으로 수많은 악플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심지어 그는 "많은 편지도 받았다. 뒤에서 칼로 찌르겠다는 협박도 있었다”고 했다.

그는 남편 에릭의 팬클럽인 신화창조에게도 많은 악성댓글을 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저는 되게 예전부터 욕을 많이 먹으며 살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서운하기도 하고 억울하기도 하다. 이번을 계기로 좋은 얘기를 듣고 싶다”고 속내를 밝혔다.

chinabodo@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만 중한교류 채널]
#해피투게더3  #나혜미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