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로바이러스 신속 확인 가능한 검출 기술 개발

기사입력 2017-09-15 12:12:34 | 최종수정 2017-09-15 12:23:0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저비용으로 누구든지 쉽게 노로바이러스를 확인 할 수 있는 ‘구리 소재를 이용한 노로바이러스 검출법’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검출법은 기존의 금나노 항체에 구리 다면체를 결합시켜 빛을 증폭시키는 방식을 활용해 검출 감도를 향상시켜 육안으로 노로바이러스 검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노로바이러스 검출원리. 자료 = 식약처
특히 특별한 기술이나 장비 없이 비전문가도 쉽게 활용할 수 있으며, 제작비용이 저렴해 식품생산 현장 등에서 노로바이러스 위생관리에 쉽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약 3000개 정도의 바이러스 양으로도 검출이 가능해 식중독 발생 시 환자 분변에서 노로바이러스 검사에 활용될 수 있다. 기존 검출법은 바이러스가 약100만개 이상 있어야 검출이 가능했다.

이번 개발 기술은 지난 8월 7일 국제학술지인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즈(Advanced Materials)’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노로바이러스 검출과정. 자료 =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이번에 개발된 노로바이러스 검출법은 현장 적용평가를 거쳐 노로바이러스 신속검사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의 독자적인 기술로 노로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 첨단 검출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해 세계적인 연구기관으로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노로바이러스 연구사업단‘을 구성,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예방을 위한 연구를 수행했으며, 이번 기술 개발에는 서울대학교 남좌민 교수가 참여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김봉수 기자 bsk@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