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한혜진, 엉덩이 집착한 사연 화제...“내 궁둥이만 보고 있을 거란 말이야!“

기사입력 2018-01-12 23:36:49 | 최종수정 2018-01-12 23:38:49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MBC 제공
'나혼자산다'가 매회 화제다.'나혼자산다'는 독신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 가운데 '나혼자산다'에 출연 중인 한혜진이 엉덩이에 집착한 사연이 재조명됐다.

과거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모델 한혜진의 스파르타식 ‘엉짱’ 운동법이 공개됐다.

당시 방송에서 한혜진은 서울 패션위크의 피날레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스파르타식 ‘엉짱’ 운동을 감행했다 .그는 방송에서 변화한 힙 사이즈에 대만족하며 패션쇼에 나서 이목을 사로잡았다.

'나혼자산다' 방송에서 한혜진은 스쿼트, 런지 등 난이도 높은 운동들을 했고 또한 바벨에 남성도 들기 힘들법한 많은 양의 중량원판들을 끼우고 강도 높게 운동을 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한혜진은 "내가 (패션쇼 순서가) 맨 마지막이라 사람들이 내 궁둥이만 보고 있을 거란 말이야!"라고 말하며 엉덩이 집착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이승기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나혼자산다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