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아내 김민지, 은퇴 당시 일화 재조명 `든든 내조`

기사입력 2018-01-12 23:20:36 | 최종수정 2018-01-12 23:23:0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아이트호벤 SNS
박지성의 아내이자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남편인 박지성의 은퇴 기자회견에 참석 해 자리를 빛낸 사연이 재조명됐다.

지난 2014년 박지성은 은퇴를 선언하는 동시에 김민지 아나운서와의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당시 은퇴 기자회견에서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깜짝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김민지 전 아나운서는 박지성에게 꽃다발을 건네주며 "수고했다"고 말한 뒤 부끄러워하며 퇴장했다.

박지성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김민지는 자신의 트위터에 "고마워요. 그동안 선물해 준 가슴 벅찬 장면들. 우리와는 상관없다 여겼던 무대에도 덕분에 심장이 뛰었죠”라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저기 우리 선수가 뛰고 있어’ 축구 팬들에게 박지성 선수는 설렘을 가져다주는 크리스마스였어요. 수만의 관중만큼 화려하진 못하지만, 곁에서 항상 응원할게요”라고 덧붙이며 애정을 과시했다.

한편, 박지성은 지난 2014년 7월 27일 서울 W호텔에서 박민지 전 아나운서와 결혼식을 올렸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이승기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박지성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