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군 복무 거부의 대가, 평생 병역 거부자 신세

기사입력 2018-01-12 18:52:20 | 최종수정 2018-01-12 18:54:4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2018년 중국 신병모집 포스터 ⓒ 중국 국방부
앞길이 구만리 같은 두 청년이 평생 병역거부자 신분으로 살게 됐다.

12일 봉황망(凤凰网)은 지우우허우(95后, 1995년 이후에 출생한 사람) 청년 2명이 입대 이후 고생하는 게 두려워 제대를 강력하게 요구했다가 호적 병역복무 부분에 ‘병역 거부자’라는 글자가 영원히 표시되는 처벌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푸젠성(福建省, 복건성) 푸안시(福安市, 복안시)에 거주하던 두 청년은 지난 2017년 9월에 자원 입대했다. 하지만 두 청년은 입대 이후 힘들고 고생하는 게 두렵다는 이유로 군복무를 강력하게 거부하고, 여러 차례 구두와 서면으로 제대를 신청했다.

이에 신병 훈련소 간부, 분대장에 이어 부모가 직접 부대를 방문해서 설득 했지만 이들의 마음을 돌릴 수 없었다. 결국 부대는 이 두 사람을 2017년 11월 2일과 7일에 귀향 조치했다.

이 두 청년에게는 3만위안(약 493만원)의 벌금이 부과되고, 호적 병역복무 부문에 ‘병역 거부자’라는 글자가 영원히 표시되며, 3년 동안 출국 금지와 국유 기업에 취업할 수 없다는 등의 엄중한 처벌이 내려졌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조성영 중국 전문 기자 csyc1@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병역거부  #지우우허우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