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 박지성 母, 생전 아들 마지막 경기에 흘린 눈물 재조명 “겉은 멀쩡하지만…“

기사입력 2018-01-12 16:13:14 | 최종수정 2018-01-12 16:32:0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SBS '박지성 스페셜-캡틴 오 마이 캡틴' 방송캡처
박지성(36)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의 모친상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과거 박지성의 어머니가 방송에 출연해 아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 장면 또한 회자되고 있다.

지난 2014년 7월 방송된 SBS '박지성 스페셜-캡틴 오 마이 캡틴'에서는 박지성의 어머니가 출연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성 어머니는 아들 박지성의 마지막 경기를 지켜보며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말로 표현이 안 된다"라며 "너무 어려서부터 하다보니 선수생활 끝나고 나도 많이 아플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지성 어머니는 "그래서 우리 며느리 새아기한테 많이 말을 했다. 겉은 멀쩡하지만 날 흐리고 이러면 많이 아플거라고"며 "지성이가 '날 안 흐려도 어떨땐 그렇다'고 얘기할 땐 가슴이 아팠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박지성 어머니는 "앞으로 더 긴 인생이 남았다. 옆에 같이 하는 사람이 있으니 더 즐겁게 살았으면 좋겠다"며 박지성과 며느리 김민지 아나운서의 앞날을 축복했다.

한편 오늘(12일) 대한축구협회 측은 "박지성 본부장의 어머니, 장명자 씨가 오늘 새벽 영국 런던 현지에서 돌아가셨다. 자세한 내용은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이창섭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박지성  #박지성 모친상  #모친상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