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중국 전역 유행성 독감 기승…제2의 사스로 번지나

기사입력 2018-01-09 17:38:08 | 최종수정 2018-01-10 15:33:0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중국 전역에서 유행성 독감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 봉황망(凤凰网)
중국 전역에서 유행성 독감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베이징뿐만 아니라 라오닝성(辽宁省) 선양(沈阳)에서도 몰려드는 독감환자로 몸살을 앓고 있다. ⓒ 봉황망(凤凰网)
7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중국 전국의 독감 환자 수가 지난 3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베이징 질병통제센터는 지난달 마지막 주에 병원을 찾은 유행성 독감 환자 수가 전주보다 48.7% 증가했다고 전했다. 특히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 2학년 어린이 환자가 급증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베이징뿐만 아니라 라오닝성(辽宁省) 선양(沈阳)에서도 몰려드는 독감환자로 몸살을 앓고 있다. ⓒ 봉황망(凤凰网)
베이징뿐만 아니라 라오닝성(辽宁省) 선양(沈阳)에서도 몰려드는 독감환자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7일 중국 봉황망은 선양 대형병원에서 많은 사람들은 진료 예약을 위해 응급실 앞 복도에 돗자리나 이불을 깔아놓고 며칠째 노숙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의료진의 추가 근무에도 불구하고 병원 복도에서 밤을 새우며 대기하고 있는 환자들이 속출하고 있는 것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베이징뿐만 아니라 라오닝성(辽宁省) 선양(沈阳)에서도 몰려드는 독감환자로 몸살을 앓고 있다. ⓒ 봉황망(凤凰网)
이번 '인플루엔자 B형' 독감 유행을 두고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감염 사태보다 더 심각한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지만 중국 당국은 아직은 통제 가능한 범위 안에 있다고 강조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베이징뿐만 아니라 라오닝성(辽宁省) 선양(沈阳)에서도 몰려드는 독감환자로 몸살을 앓고 있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최예지 중국 전문 기자 rz@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독감  #사스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