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한국 인천광역시 선정

기사입력 2018-01-02 11:07:48 | 최종수정 2018-01-02 11:08:3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중한교류채널(凤凰网中韩交流频道)
한국 문화체육관광부는 12월 5일에 열린 심사위원회를 통해 인천광역시를 ‘2019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했다.

중·한·일 3국은 앞서 2012년 5월 상하이에서 열린 제4회 중·한·일 문화장관회의에서 오랜 갈등과 반목을 도시 간 문화교류와 협력을 통해 해소해 나가자는 데 합의하고, 매년 한·중·일 각 나라의 문화적 전통을 대표하는 도시 한 곳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해 연중 문화교류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그동안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 2014년에는 한국 광주, 중국 취안저우, 일본 요코하마, ▲ 2015년에는 한국 청주, 중국 칭다오, 일본 니가타, ▲ 2016년에는 한국 제주도, 중국 닝보, 일본 나라, ▲ 2017년에는 한국 대구, 중국 창사, 일본 교토, ▲ 2018년에는 한국 부산, 중국 하얼빈, 일본 가나자와가 선정된 바 있다.

특히 중·한·일 3국은 2017년 ‘제9차 중·한·일 문화장관회의’에서 동아시아 문화도시 간 교류 촉진을 위해 도시 선정 시기를 앞당기자고 합의함에 따라 2019년도 동아시아 문화도시는 종전보다 반년 정도 앞당겨 선정됐다.

2019년 동아시아 문화도시 선정 심사에서는 인천광역시의 우수한 숙박과 교통 기반시설(인프라), 다수의 국제행사 개최 경험, 지역 고유의 문화특성을 활용한 세부 행사 프로그램 등을 높이 사서 인천광역시가 ‘2019년 동아시아 문화도시’ 행사 개최지로 적합하다고 평가했다.

동아시아 문화도시 선정은 인천광역시가 중국, 일본의 2019년 동아시아문화도시와 함께 문화예술 및 관광 자원 등을 중국인과 일본인들에게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한·일 3국은 내년 중국 하얼빈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10차 중·한·일 문화장관회의에서 각국을 대표하는 ‘2019 동아시아 문화도시’ 3개 도시를 공식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 기사는 중국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kr.ifeng.com)에 중국어로 게재 되었습니다. 중국어 원문은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凤凰网中韩交流频道 特派员 权善我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인천광역시  #동아시아 문화도시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