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마세요” 은퇴하는 기숙사 관리 아주머니 붙잡은 학생들

기사입력 2017-12-07 12:46:18 | 최종수정 2017-12-06 18:44:2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 봉황망(凤凰网)
은퇴를 앞둔 한 대학의 기숙사 관리 아주머니가 학생들의 ‘청원’으로 계속 일할 수 있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중국 항저우 전자 과학기술대학 27동 학생 기숙사에는 매일 우렁찬 인사 소리가 울려퍼진다. 학생들이 경비실을 지나칠 때마다 기숙사 관리자 쉬건띠(徐根娣) 아주머니에게 반가운 인사를 건네기 때문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 봉황망(凤凰网)
쉰건띠는 기숙사에서 지내고 있는 691명의 학생들을 정성껏 챙긴다. 쉬건띠는 학생들의 이름뿐만 아니라 나이, 기숙사 방 번호, 전공, 호적, 심지어 취미 생활, 좋아하는 배달음식, 여자친구 등까지도 모두 파악하고 있다.

학생들은 옷이나 바지 등이 찢어지면 엄마를 찾아가듯 쉬건띠에게 부탁하기도 하며 어떤 학생은 신발도 고쳐달라고 한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 봉황망(凤凰网)
쉬건띠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다. 학생들이 모두 집을 떠나 먼 곳에서 공부하는데 도와줄 수 있는 건 도와주는게 내 일”라며 학생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올해 55세가 된 쉬건띠는 기숙사에서 일한 지 14년째가 됐다. 그는 이번 달을 마지막으로 은퇴를 앞두고 있었다. 소식을 들은 학생들은 모두 쉬건띠를 보내고 싶지 않아 했고 몇몇 학생들은 쉬건띠를 안고 울기도 했다.

학생들은 학교에 쉬건띠의 은퇴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학교 측은 쉬건띠에게 학생들의 의견을 전달, 근무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양모은 학생 기자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기숙사  #은퇴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