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인재 끌어당기는 중국

개방적 사업 환경과 높은 연봉…외국인에겐 기회의 땅

기사입력 2017-11-07 15:47:26 | 최종수정 2017-11-07 15:49:3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 봉황망(凤凰网)
과거 많은 인력을 해외로 내보냈던 중국이 이제는 글로벌 인재를 끌어당기는 매력적인 장소로 변모하고 있다.

후이펑(汇丰)은행이 최근 발표한 ‘글로벌 이민 연간 조사’에 따르면 직업 발전 기회 측면에서 해외 이주를 고려하는 대상 국가로 중국이 미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150개국 2만7500명의 이주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70%의 응답자가 직업 기회를 얻기 위해 중국 이민을 택했다고 답했다. 이 비율은 지난해보다 16%p 올라갔다.

◇ 중국 경제의 고공행진, 인재 끌어당기는 힘도 상승

중국이 침체된 국제 경제 환경에서 강자로 등극하면서 인재를 끌어당기는 힘도 점차 강해지고 있다.

지난 2012~2016년 세계 경제가 연평균 성장률 2.6%에 그친 반면 중국은 연평균 7.2%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고공행진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 통계에 따르면 2013~2016년 중국의 세계 경제에 대한 기여율은 평균 31.6%로 미국∙유럽연합(EU)∙일본의 기여율을 합친 것보다 많다.

포브스의 '2018 글로벌 인재의 유동성과 자산 추세' 보고서는 중국이 전 세계 인재의 움직임을 변화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베이징∙상하이∙광둥∙선전의 1선 도시뿐 아니라 항저우∙난징 등 여러 도시에서 글로벌 인재를 빠르게 흡수하고 있다.

세계은행이 발표한 비즈니스 환경 보고서도 2013~2016년 중국의 비즈니스 환경 평가 순위가 18단계 올랐다고 평가하면서 중국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과 기업 구조 개선으로 외국인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 개방적 사업 환경과 높은 연봉, 외국인들 ‘눈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 온 이민자의 62%가 중국에 와서 더 좋은 창업 기회를 얻었다고 답했다. 55%는 이주 전보다 가처분소득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3년 전부터 해외 이민자 4분의 1이 중국 내 받는 연봉은 30만 달러를 넘어섰다. 이 기간 다른 국가의 이민자들이 얻는 연봉보다 높은 금액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과거 많은 인력을 해외로 내보냈던 중국이 이제는 글로벌 인재를 끌어당기는 매력적인 장소로 변모하고 있다. / 사진 ⓒ 봉황망(凤凰网)
글로벌 인맥 사이트인 링크드인은 최근 조사에서 중국 1선∙신(新)1선 도시에서 일하는 외국인들이 중국의 정책과 직업 전망, 승진 기회와 높은 연봉에 매력을 느낀다고 분석했다. 중국 기업들의 경영 이념과 국제화 추세도 이들이 중국을 선택하는 데 주요 요소로 작용했다.

다른 나라와 비교할 때 현재 중국의 개방적인 정책 환경과 직업적 전망은 중국의 가장 큰 강점이다. '일대일로(一带一路)'와 '저우추취(走出去∙ 중국기업들의 해외 진출)’ 등 중국은 국제 무대에서 역동적으로 움직이면서 해외의 다양한 인재를 유치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특히 1선 도시보다는 닝보(宁波)∙충칭(重庆)∙톈진(天津)∙난징(南京)∙항저우(杭州) 등 신(新)1선 도시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정착하는 경우가 빈번하며 이들 도시들의 글로벌 인재 유치 능력은 기존의 1선 도시와 견줄 수 있을 만큼 뛰어나다.

왕야오후이는 "정부 차원에서 글로벌 인재 유치∙양성을 위한 관리기구를 설립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현재 지역별로 운용되는 인재 관리를 하나로 통합한다면 서로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더욱 효과적인 방법이 마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권선아 중국 전문 기자 sun.k@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