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가을 경치 품은 중국 오탑사

기사입력 2018-11-09 14:52:21 | 최종수정 2018-11-09 14:55:5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허방신 기자 = 중국 베이징 하이뎬구(海淀区) 베이징서각예술박물관(北京石刻艺术博物馆) 옆 정원이 은행나무 잎으로 물들었다.

은행나무 사이로 보이는 오탑사는 과거 '진각사(真觉寺)'로 불렸는데 지금은 '베이징서각예술박물관'이 됐다. 오탑사는 하이뎬구 베이징 동물원 서북쪽 입구 반대편에 위치하고 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오탑사는 명나라 영락(永乐)시대(1403-1424년)에 창건됐으며 금강왕좌에 5개의 소형 석탑이 있는 이도 스타일의 불탑이다.

중국의 다른 탑들에 비해 오탑사는 역사가 길고 양식이 아름다우며 명나라 건축과 석각 예술의 대표적인 작품이자 중국과 외국문화 결합의 모범이기도 하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오탑사에는 높이 20m 은행나무 두 그루가 있어 늦가을에 아름다움이 한층 깊어진다. 이 은행나무는 명나라 시절 절을 건설할 때 심어져 600년이 지났다.

도시에서 벗어나 늦가을 경치와 석각, 건축의 고풍을 즐기기 위한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오탑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